Life Story2015.09.23 10:57











이맘때쯤 되면 초등학교 앞에 "삐악삐악" 소리가 많이 들리죠


2년 전 이맘때쯤에 우리 집에 새로운 녀석들이 찾아왔답니다.


딸아이가 병아리 두 마리를 사온 거죠 ㅎㅎ


지금은 기억이 가물가물해서 정확히 얼마나 키웠는지 모르겠네요...ㅠㅠ


하여튼 집안에서 키웠었답니다.


어렸을 때 기억으론...


병아리가 다 크기 전에 죽어서 묻어주곤 했던 기억이...


그래서 이 녀석들도 큰 기대 없이 매일매일 마음의 준비를 하면서 키웠었어요.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요!!


건강하게 잘 자란 거예요!!


상자밖으로 점프해서 나오기도 해서 상자가 점점 커졌죠 ㅎㅎ


이젠 너무 커버려서 집에서는 키우기가 힘들어서 시골 큰 처형네로 보내야 했죠...ㅠㅠ


상자에서 꺼내면 사람을 무서워하지 않고 따라오던 녀석이 신기했었는데 ㅎㅎ


큰 처형네에 풀어주고 사진으로 몇 장 담았었는데요


오늘은 그 사진 두 장을...^^














































많이 크죠? ㅎㅎ


녀석들이 집안에서만 자라서 사람을 무서워하거나 그렇지 않아요


그래서 큰 처형네에 보낸 당일 밤에 들짐승들에게 한 마리가 당하고 말았어요...ㅠㅠ


나머지 한 마리는 약 한 달 정도 더 살았다고 하네요...


한 달 뒤엔... 동네 어르신께서...!!


뒷이야긴 하지 않아도 아실 듯... ㅎㅎ


집에서 강아지가 아니라도 이런 동물들을 키우는 것도 쏠쏠한 재미가 있는 거 같아요. ㅎㅎ











YuS 유쾌한스튜디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동구 용운동 | 유쾌한스튜디오
도움말 Daum 지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Life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햄스터가족^^  (0) 2015.10.30
처음 올라가본 우성이산...  (0) 2015.10.29
유쾌한 피크닉  (0) 2015.10.28
햄스터 25그램? 30그램?  (0) 2015.10.01
추석엔 한복을...^^  (0) 2015.10.01
병아리가 닭이되다!!  (0) 2015.09.23
푸른하늘과 코스모스 그리고 여명사  (0) 2015.09.21
우리집 새로운 가족, 햄스터 햄노리  (0) 2015.09.19
엄마의 사랑이 가득 담긴 사진  (0) 2015.09.10
아빠따라...  (1) 2015.09.10
예전 가족사진들을 꺼내볼까?  (0) 2015.09.09
Posted by SOM 장병훈 SOM 장병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