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Bon Appetit2011.01.21 14:11









몇일전 탄방동에 있는 커피살림에서 이런저런 대화를 하다가 이곳을 알려주셨다...

그리하여 지인들과 함께... 퇴근후 잠시 들렀다...

Ça y est 는 불어로 좋다, 좋아, 기쁘다 등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한다...

한국어로 발음하기는 참 애매하다... 사이애 인지... 사이에 인지... 사이얘 인지... 사이예 인지...

여튼 어떻게 발음을 해야하는지...잘 모르겠다...

퇴근 후 방문을 하니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반가운 얼굴이... 예전 커피살림에 계셨던 바리스타중 한분이 계셨다...

혹시 오픈하셨냐고 물어보니... 사장님은 다른분이라고 하신다... ㅎㅎ

그래도 얼마나 반갑던지... 서로 오래간만의 만남에 반가움을 표시하고... 난 지인들과 자리를 잡고 앉았다...


1호님께서 주문하신 핫초코.... 특이했다... 나뭇잎모양의 초코렛과 시럽 그리고 뜨거운 우유인가?? 이렇게 나왔는데... 나뭇잎모양 초코렛과 시럽을 넣어서 먹는다...


본인이 주문한 손흘림커피(핸드드립커피) 과테말라 안티구아... 




















위사진이 사장님이시다...


위 사진은 내가 아는 바리스타님...




커피를 마시며 이런저런 담소를 나누는중 사장님께서 스페셜 커피를 서비스로 주셨다...

미칠래 라는 커피다... 이름이 참 재미있다... ㅎㅎ;;

미칠래 커피는 에디오피아 커피라고 하셨던거 같다... (혹시 아니라면 리플로 남겨주세요...^^ 바로 수정하겠습니다)



작은파동님...


1호님...





Photo by SOM 장병훈

 아래를 클릭하시면 위치를 Daum지도를 통해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유성구 노은2동 | Cafe Cayest
도움말 Daum 지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SOM 장병훈 SOM 장병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번 가보고 싶은 느낌이 듭니다^^*
    아기자기하네요~!

    2011.01.22 10: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아르니온마을

    2년전에 살던 동네인데
    가서 차 한잔 하고 싶네요.

    2011.01.25 09: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양철지붕

    그닥 커피를 좋아하진 않지만
    정말로 가보고 싶네요. 개가 그려진 커피잔에 한잔 마셔보고 싶은데요~꼴깍

    2011.01.25 18: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멀군요... 혹 근처에 방문하실 일이 있으시다면 한번 다녀오셔도 될듯합니다...^^
      이곳역시 손흘림커피 전문점입니다... 물로 다른 커피들도 있지만... 직접 로스팅에 핸드드립커피전문점... 분위기도 좋더군요...^^

      2011.01.30 19:40 신고 [ ADDR : EDIT/ DEL ]